개인 홈페이지에서 퍼 온 관계로 하대체입니다.
너그러이 용서하여 주시옵기만을 부탁드립니다.     *:...:*
..........................................................................................

거동이 불편하지만 막내를 목포에 떨구어 놓고 뒤돌아 백홈을 하면서 나주 삼한지 테마크를 둘러보고,
오는길에 있는 고창읍성을 둘러 한바퀴 돌아 보았다. (2009. 04. 11. 담음)

※ 고창읍성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에 있는 조선시대의 성곽. (사적 제145호)
조선시대 성곽유적 - 둘레 1,684m, 면적 18만 9,764㎡

1965년 4월 1일 사적 제145호로 지정되었다.
왜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쌓은 석성으로, 고창의 방장산(方丈山, 743m)을 둘러싸고 있다.
모양성(牟陽城)이라고도 하는데, 백제시대 때 고창 지역이 '모량부리'라 불렸기 때문일 것으로 짐작된다.
1453년(조선 단종 원년)에 축조되었다고 전하나 확실하지는 않다.
다만 계유년(癸酉年)에 호남의 여러 고을 사람이 축성하였다고 성벽에 새겨져 있다.

둘레 1,684m, 높이 4~6m, 면적 16만 5,858㎡이며, 동·서·북의 3문과 치(雉) 6곳, 옹성(甕城), 수구문(水口門) 2곳 등이 남아 있다.
거칠게 다듬은 자연석으로 쌓은 성벽은 비교적 잘 남아 있고, 읍성으로서는 거의 완전한 형태로 보존되어 있다.

관아를 비롯해 22개 건물이 있었다고 하나 전란에 모두 소실되어버렸고 현재 북문 공북루, 서문 진서루, 동문 등양루와 이방과 아전들이 소관업무를 처리하던 작청, 동헌, 객사, 풍화루, 내아, 관청, 향청, 서청, 장청, 옥사 등 일부만 복원되었다.

이 지역에서는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성밟기놀이가 전해오는데,
여인들이 손바닥만한 돌을 머리에 이고 성을 돈 다음 성 입구에 그 돌을 쌓아둔다.
이렇게 쌓인 돌은 유사시에 좋은 무기가 되기도 했다고 한다.
성내에는 1871년에 세운 대원군 척화비가 서 있고 읍성 앞에는 조선 후기 판소리의 대가인 신재효의 생가가 있다.

조선시대 고창현의 읍성으로서, 장성 입암산성과 함께 호남 내륙을 방어하는 전초 기지의 역할을 하였다.  

사진으로 함께 고창읍성을 둘러 보시죠.